노벨 위원회가 지난 42021년도 노벨 생리의학상의 베일을 걷었다. 데이비드 줄리어스(65)와 아뎀 파타푸티안(53)이 그 주인공이다. 두 사람은 온도와 압력을 감지하는 수용체를 밝혀낸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노벨상을 수상했다. 2014년 이후, 7년 만의 신경과학 분야 노벨 생리의학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왼쪽부터) 2021년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데이비드 줄리어스 (David Julius)  캘리포니아 대학 교수, 아뎀 파타푸티안 (Ardem Patapoutian)   캘리포니아 대학 교수 <사진 = 노벨 재단 누리집 캡처>

 

  미국 태생의 줄리어스 교수는 캘리포니아 대학 출신, 재직 중의 교수이다. ▲피부에서 캡사이신을 감지하는 수용체 ‘TRPV1’을 규명했으며, ▲이와 관련하여 박하 향과 저온을 감지하는 TRPM8, ▲머스타드 향을 감지하는 TRPA1 등의 유전자를 규명해냈다. 줄리어스 교수는 위 유전자들을 포함하여 뇌가 통각을 인지하는 과정과 그 사이의 분자적 기작까지 규명한 업을 인정받아 2010 Show prize를 수상한 바 있다. 이를 노벨 위원회에서도 인정받아 이번 노벨 생리의학상까지 수상하였다.

캡사이신의 화학성분과 온도에 각각 반응하는 TRPV1, TRPM8 수용체 <사진 = 노벨 재단 누리집 캡처>

 

  레바논 태생의 아뎀 파타푸티안 교수 역시 캘리포니아 대학 출신, 재직 중의 교수이다. 그는 온도 및 통각 수용체의 분자적 기작을 밝혀냈다. , 냉기, 물리적 자극이 신경 자극으로 변환되는 과정을 규명하였으며, 특히 유전자를 침묵시키고 마이크로피펫으로 배양 세포를 하나하나 찌르는 독창적 방식으로 통각을 유발하는 ‘PIEZO1’ 유전자를 규명하였다.

파타푸티안 교수의 실험과 자극에 반응하는  PIEZO1/2  수용체 <사진 = 노벨 재단 누리집 캡처>

  두 과학자는 환경 인자가 신경 자극으로 변환되는 대략적인 과정을 처음 확인하였다. 이는 청각, 후각을 포함한 다양한 생리학적 현상이 인지되는 과정을 알아내는 연구로 이어졌다. 현재 관련 생리 질병의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에도 사용되고 있다.

  수상자들은 총 1천만 크로나(한화 약 13 5천만 원)를 받는다.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해외 왕래 가능성이 불확실하므로, 시상식은 작년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으로 진행한 후 본국에서 상을 수여한다.

  바이러스로 인해 세계가 혼란스러운 만큼 한타바이러스를 발견하고 진단법, 백신까지 개발한 이호왕 고려대 명예교수가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에 이번 생리의학상 유력 후보로 꼽히기도 하였으나 이번 수상자 명단에는 오르지 못했다.

  현재 노벨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지난 사흘간 물리학상(5), ▲화학상(6) 시상자가 확정되어 과학 계열 노벨상은 모두 발표되었으며, 남은 닷새간 문학상(7), ▲평화상(8), ▲경제학상(11)이 발표될 예정이다.

 

서휘 기자 tjgnl81@dgist.ac.kr

Posted by dgistDNA

댓글을 달아 주세요